티스토리 뷰

분류없음

고난 속에서 피어나는 아이디어

이코마세기발전 2016.07.30 03:07

한 가장이 지독한 가난과 병으로 집에서 투병생활을 하고있었습니다.

가장이 몸져 누워있으니 가족들의 생계가 어려웠음은 말할 것도 없었습니다.

하지만 그의 부인은 실망하지 않고 알뜰하게 살림을 잘 해 나가고있었습니다.

부인이 한 일은 집안일 말고도 삯바느질을 했었습니다.

부인의 정성스러움에 남편은 감동해서 눈물을 자주 흘려야만 했습니다.

그런 와중에 남편은 고생하는 부인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없을까 고민을 했었습니다.

부인의 삯바느질을 도울 방법을 고민하던 중 그가 재봉틀을 발명하게됩니다.

그 재봉틀은 자신의 이름을 따서 싱거라고 불렀습니다.

어려움 속에서 단순히 아내의 고생을 덜어보고자 만들었던 아이디어가

재봉틀로 탄생해서 그는 백만장자가 되었다고 합니다.

신고
댓글
댓글쓰기 폼